[광고 같은 광고 아닌 알짜 정보] '라라벨로 배우는 실전 PHP 웹 프로그래밍' 출간 안내 share

today 2016-11-27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Work & Play forum 0

제가 집필한 책이 어제 출간되었습니다. 웹 프로그래밍을 다룹니다. 웹 프로그래밍을 위한 도구로는 PHP 언어로 작성된 라라벨 프레임워크를 사용합니다.

2016년 초에 완성하고 깃허브에 공개한 무료 온라인 강의를 토대로 제이펍 출판사에 계신 프로페셔널들의 도움을 받아 비문을 고치고 부족한 설명을 보충하였습니다. 게다가 생활 코딩 오프라인 수업에 조교로 자원 봉사(5회?), 8시간 또는 14시간 짜리 라라벨 입문 강의(각 4회씩 총 8회) 등을 통해 입문자와 예비 독자들을 만나며, 여러분들이 어려워하거나 실수하기 쉬운 내용을 캐치하고 책의 내용과 구성에 반영했습니다.

라라벨로 배우는 실전 PHP 웹 프로그래밍

프로그래밍을 생짜 처음 하신다고요?

생활코딩의 웹 애플리케이션 만들기 정도만 공부하신 수준이면 이 책을 시작하는데 무리가 없습니다.

임베디드, 응용, 시스템 프로그래밍을 하시거나/하셨는데, 필요에 의해 웹 프로그래밍을 하셔야 한다고요?

이 책으로 시작하시는 당신은 행운아입니다.

이 곳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교보문고,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yes24, 인터파크

개발자들은 코드를 보면 코드를 짠 사람의 실력과 성격을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저희들은 원고를 보고 지은이의 내공과 성격을 어느 정도 유추하곤 합니다. 김주원 님의 원고를 처음 받았을 때의 느낌은 ‘참 꼼꼼하면서 정갈한 분이시겠구나’였습니다. 책 전체의 뼈대와 같은 차례도 탄탄하고, 글을 풀어가는 느낌도 군더더기가 없어서 좋았습니다. 물론, 원고를 받고 책이 나오기까지 많은 분의 도움으로 수정 및 보완 작업을 거치긴 했지만요.

제이펍 블로그 포스트 중에서 (http://jpub.tistory.com/622)

안내 매월 첫째 주 수요일에 열리는 모던퍼그 정기 모임에 책을 들고 참여하시면 저자 싸인해 드리겠습니다.

• • •

1. 라라벨이 뭐길래?

라라벨 홈페이지

온오프믹스 오프라인 강의 모집 공고에 썼던 내용을 그대로 옮겨 왔습니다.

라라벨은 PHP 언어로 만든 풀 스택 웹 프레임워크입니다. 루비하면 레일즈와 시나트라, 파이썬하면 장고와 플라스크가 대표적인 웹 프레임워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듯이, 지금은 PHP하면 라라벨로 통할 정도로 인기있는 도구입니다. 태어난 지 5년됐고 현재 최신 버전은 5.3입니다. 지난 5년 동안 16,000개의 이슈와 20,000개의 커밋이 발생했을 정도로 활동이 활발합니다. 오늘 기준으로 깃허브 전체 인기도 4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1. 국내에서도 라라벨을 채택하는 회사와 프로젝트가 최근에 부쩍 늘고 있습니다.

라라벨을 장착하면

  • MVC로 깔끔하게 떨어지는 구조의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습니다.
  • 남들은 다 한다는 ‘모던’ 개발 방법론과 서비스 아키텍처가 뭔지에 대해 서서히 눈뜨게 됩니다.
  • 객체 지향 프로그래밍의 디자인 패턴, SOLID를 이해하기 시작합니다. 이쯤되면 더 나은 코드에 대한 갈망이 용솟음 칩니다.
  • 레벨 업 → 더 좋은 회사 취업, 이직의 자유도 → 이력서에 ‘라라벨’ 한 줄로 러브콜이 쇄도하는 선순환 고리에 들어섭니다.
  • 결국은 만렙 웹 개발자가 되고, 다른 언어와 프레임워크를 친구 자취방처럼 넘나들 수 있는 경지에 이릅니다.

한 마디로 라라벨은 모범 웹 개발 방법론의 결정체입니다. 라라벨에서 배운 라우팅, 템플릿, 마이그레이션, ORM, 의존성 관리, 객체 지향 설계등의 지식은 다른 프레임워크를 시작할 때도 그대로 이식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다른 웹 프레임워크를 해 보신 분이 라라벨을 시작하신다면 이미 절반은 알고 계신거나 마찬가지입니다.

2. PHP가 뭐길래?

PHP는 2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현존하는 모든 컴퓨터 언어를 놓고 봤을 때 전세계적으로 7위 정도의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2.

스스로를 범용 언어라고 포지셔닝하려하지만, 사실은 태생부터가 웹을 위한 언어였습니다(시작은 C로 짠 템플릿 엔진 수준). 책 머리글에 PHP의 간략한 역사를 포함하고 있으니 참고해주세요. 그래서 웹만 이야기하면 PHP의 인기도와 채택율은 완전 달라집니다. 통계에 따르면 전세계 웹 트래픽의 80% 이상을 PHP 언어가 서브하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3. 페이스북과 워드프레스의 영향이 크긴하지만 엄청난 수치입니다.

제가 현재 속한 회사도 안정성과 확장성이 필요한 핵심 서비스는 자바나 스칼라를 쓰지만, 고객과 인터페이스가 발생하고 자주 변하는 부분(API 엔드포인트)은 모두 PHP로 처리하고 있습니다. 즉, 웹 브라우저, iOS/Andorid 애플리케이션을 비롯한 웹 클라이언트의 80%가 PHP로 짠 서버에 접속한다는 의미입니다.

그러나,

  1. PHP 문법이나 동작의 비일관성
  2. 테스트와 유지보수가 불가한 난잡한 프레임워크(워드프레스)
  3. 현업 개발자나 웹 에이전시들의 나쁜 코딩 습관

때문에 PHP는 개발자들로부터 많은 비난을 받아왔습니다. ‘PHP:잘못된 디자인의 프랙탈’ 문서를 보면 PHP를 암덩어리라고 느낄지도 모릅니다.

PHP 성능

이런 이유로 한 동안 PHP를 쳐다보지도 않았다면, 지금은 다시 한 번 쳐다보세요. 웹 서비스에서는 다른 언어 대비 엄청난 성능을 보이고4, 비일관성이나 코딩 습관은 PSR(PHP Standard Recommendation, Like JSR)과 라라벨과 같은 프레임워크가 어느 정도 가이드해줍니다.

• • •

원고를 탈고하고 책이 출간되는 사이에 라라벨 버전업이 한 번 있었고, 따라서 전체 예제 코드를 새 버전에 맞게 전부 다시 짰습니다. 뿐만아니라 이 책이 세상에 태어나지 못할 수도 있는 여러 가지 위기 상황을 겪었습니다. 그래서 책을 받아 든 순간 만감이 교차했지요.

저는 라라벨이 국내에 확산되고, 그로 인해 자연스럽게 국내 PHP 및 웹 개발 생태계가 발전하기를 기대하며 이 책을 썼습니다. 국내 시장이 작은 이유도 있겠지만, 이번에 책을 쓰면서 출판 생태계를 알고 보니, 저자들이 책을 쓸 동기가 전혀 없겠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사실 초판이 다 팔려도 저자들이 받는 인세는 그들이 들인 시간과 에너지에 비해 정말 작거든요.

우리는 정보 과잉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새로운 기술을 배울 수 있는 채널을 너무나도 많습니다. 하지만 웹 검색을 통해서 얻는 것은 단편적인 문제 해결 방법일 뿐입니다. 완전하게 이해하기에는 책보다 더 좋은 채널이 없습니다. 제 자신도 책을 잘 안 사는 편입니다만, 더 많은 잠재 저자들이 자신의 오덕함을 사람들과 나눌 수 있도록 도와 주세요. 앞으로 책을 또 쓰는 무모한 짓은 하지 않으려고 다짐하는데, 옆에서 ‘한 번이 어렵지~’라며 바람을 넣네요. 후후.


  1. https://github-ranking.com/repositories, Vue.js 7위(놀라워라~), 레일즈 10위, 익스프레스 31위, 장고 53위 

  2. http://www.tiobe.com/tiobe-index/ 

  3. https://w3techs.com/technologies/overview/programming_language/all 

  4. http://benchmarksgame.alioth.debian.org/, 테이블 헤더의 spectral-norm 등은 테스트 벡터 이름, secs는 실행 시간, KB/gz는 소스코드 크기, cpu는 CPU 사용 시간, 측정 값은 모두 4회 테스트한 결과의 평균치 

comments powered by Disqus
keyboard_arrow_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