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전략

today 2010-02-13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시장이 ‘안정’되어 있다고 착각한다.

수개월에 걸쳐 전략을 수립하는 동안 이미 시장은 변화한다.

리스크 회피가 오히려 리스크를 초래한다.

리스크를 피하기 위해 조심하다가 오히려 기회를 놓치게 된다. 리스크를 줄이려다 보니 주어진 환경에 자원을 끼워 맞추게 된다는 것이다. 그러니 이 계획상에서는 아무리 창조적이더라도, 불확실하거나 결과가 입증되지 않은 사고는 모두 리스크가 된다.

계획과 실행이 일치하지 않을 때가 많다.

계획을 위한 계획일 뿐, 실제 업무에는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 최전방에서 전투를 벌이는 군인들은, 자신을 지휘하는 최고사령관이 막사 안에서 어떤 전략을 세웠는지 아무것도 모른채 움직인다. 기업을 군대처럼 경영할 요량이 아니라면, 현실과 동떨어진 전략을 수립하느라 끊임 없이 페이퍼워크를 수행하는 일을 이제는 그만두어야 하지 않을까?

지나친 분석이 직관의 방해물이 된다.

분석을 통해 새로운 것을 창조하기란 불가능하다.

헌신하는 구성원보다 순종하는 구성원을 양산한다.

전 구성원들이 같은 꿈을 추구하며 가슴 뛰는 공유를 하지 않으면, 조직 내에는 복종만 있을 뿐이다. 전략이 구성원들의 합의를 얻지 못한, 그저 상의하달식으로 강요되는 것에 그친다면 사람들은 기업에 헌신하는 것이 아니라 마지못해 순종하게 된다. 기업은 전 직원이 미래에 대한 꿈을 공유하고, 그 과정에서 생겨난 열정을 바탕으로 기업의 비전을 지지하도록 만들어야 한다.

관리와 리더쉽을 혼동한다.

진정한 리더쉽은 단순히 관리를 잘하는 것과는 다르다. 관리는 그저 자신이 가진 자원을 최적화하는 것에 불과하다. 반면, 리더쉽은 어떤 방향을 향해 전진하는 것이다. 즉, 리더쉽은 사람에 관한 것이자, 다른 사람들의 신바람과 헌신을 창출하는 능력이다.

순종 헌신
지시에 따라 행동한다
성과가 없더라도 지시 받은 내용을 그대로 수행한다
현실에 맞지 않을 경우 새로운 것을 한다
지시 받은 것만 한다
스스로의 확신에 따라 행동한다
자신이 하는 일이 성과가 있는 지 확인한다

이상한 계산법: 100-1=0, 100+1=200

today 2010-02-13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깨진 유리창의 법칙

범죄학자인 James Q. Wilson 과 George L. Kelling 은 1982 년 3월 “월간 애틀랜틱”에 ‘깨진 유리창’ 이라는 제목의 글을 발표했다. 그들의 ‘깨진 유리창’ 이론은 형사행정학 뿐 아니라 경영학 분야에서도 큰 호응을 얻었다.

이 이론은 깨진 유리창 처럼 사소한 것들이 사람들에게 중요한 메시지를 전달한다고 강조한다. 건물 주인이 깨진 유리창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방치하고 있다면, 그는 절도나 문서 훼손, 폭력 등과 같은 강력범죄에 대한 대비 역시 미비할 것이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깨진 유리창을 보며 건물 주인과 주민들이 이 건물을 포기했으며, 이곳은 무법천지라는 ‘인식’ 을 하게 된다. 깨진 유리창이 전하는 메시지는 이런 것이다.

비즈니스 세계에 있는 당신, 이제 새로운 계산법을 익혀야 한다. 100-1=99 가 아니라 0 이다. 사소한 실수 하나가 전체를 무너뜨리기 때문이다. 그러나 깨진 유리창을 예방하고 수리할 수 있다면 100+1=200 도 가능해 진다.

내가 소속된 곳에 깨진 유리창이 없는가?

Leader 의 Positioning

today 2010-02-13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팀장은 축구에서의 미드필더이다. 미드필더는 공격과 수비를 겸하는 멀티플레이어로서 게임의 완급을 조절하고 공을 배급하는 역할을 한다. 그래서, 미드필더는 “넓은 시야”를 가져야 한다. 팀의 목표를 가장 잘 이룰 수 있는 우리 팀원에게 빠르게 패스해야 한다.

“넓은 시야”를 가졌다는 의미는, 내 팀원들의 강약점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상대 팀원들의 강약점에 대한 정확한 분석을 가지고, 현재 내 팀원 중 누가 상대팀 누구와 붙어 있는지를 알고, 내가 패스할 수 있는 여러 명의 우리 팀원과 그 들에게 패스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시나리오에 대한 예측을 할 수 있는 능력을 의미한다.

우리는 계급사회에 살고 있다. 축구나 군대나 회사는 모두 공동의 목표를 가진 조직이며, 목표 달성을 위해 명령과 (때로는) 자율에 의해 움직이는 존재이다. 팀장은 조직 전체의 비전, 미션, 전략에 대해 정확이 이해하는 것은 물론이며, 가장 중요한 것은 팀원 개개인들의 비전이나 경력 개발 경로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어야 한다. 그리고, 조직이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에 어긋나지 않는 한도 내에서 팀원들이 원하는 바에 맞추어 팀을 Align 하고 일을 Assign 해야 한다.

Solutions Architect

today 2010-02-13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과거에는 내 명함 뒷면에 Technical Planner 라고 썼다. 지금은 Solution Architect 라고 쓴다. 내 명함의 앞면에는 기획팀이라고 써져 있다.

• • •

난 기획자가 가정의학과 의사라고 생각한다. 다양한 분야에 대해 알고 있으면서, 환자가 어느 과로 가서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야 할 지 정확하게 가이드해 주는 가정의학과 의사. Embedded System 산업에서 속해 있는 나 같은 기획자는 제품 구성에 필요한 모든 기술 요소에 대해서 각각이 무엇인지 정확히 알고 있어야 한다. 기획자는 이 제품 구성에 이 기술이 “왜 필요한 지에 대한 철학” 을 가지고, 회사 (개발, 영업, 재무) 를 설득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개발자는 전문의이다. 내가 기술 전반에 대한 High-level Knowledge 를 가지고 있다면, 개발자들은 자신이 맡은 분야에 대한 In-depth Knowledge 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여기서 Knowledge 란 단순히 Specification(Science) 지식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일을 대하는 가치관 (Art) 도 포함한다.

Navigation 의 지능화

today 2010-02-13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얼마전 고향에 계신 아버지께 네비게이션을 하나 사 드렸다. 친구분과 여행을 다녀오셨는데, 그 분 차에 달린 네비게이션이 처음 가는 길을 음성으로 안내 해 주는 걸 보시고는 낚이신 것이다.

• • •

그런데, 사용하기가 너무 어렵다고 하신다. 대화를 하고, 실제 조작하시는 모습을 보니,

  • 아날로그에 익숙하신 우리 부모님 세대는 채널을 돌리자 마자 화면이 나와야 한다고 생각하신다.
  • 네비게이션도 터치스크린에 표시되는 아이콘들을 마치 버튼과 같이 누르시고, 경로 검색을 하기 위해 컴퓨터가 연산을 해야 한다는 것을 모르신다.
  • 경로 검색을 위해 문자를 입력하는 것을 너무 어려워 하신다. (핸드폰으로 문자를 보내는 것을 몇 년 전에 배우셨다.)
  • “보경사”라는 지명을 찾기 위해, ㅂㄱㅅ을 치고는, 출력되는 검색결과를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신다. 다음 검색 결과 페이지를 브라우징 하는 방법을 모르신다.
  • 왜 자신이 찾으려고 생각하는 것을 이 네비게이션은 바로 알아차리지 못하는 지 의아해 하신다.
  • 닫기, 뒤로와 같은 아이콘의 직관적 의미를 이해하지 못하신다. (우리 세대는 세뇌 당한 것 처럼, 이미 길들여져 있을 뿐이다.)

아버지, 기계는 한정된 일만 할 수 있는 바보입니다. 기계는 사람만큼 똑똑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 기계는 더 멀리 돌아 가거나, 더 막히는 길로 안내할 수도 있습니다. 과속 카메라 정보나, 먼길 가실데 길찾기 참고용으로만 사용 하십시오.

DMB 나 Multimedia 기능도 탑재되어 있지만 엄두로 못낼 일이다. 설명 드리고, 익숙하게 해 드릴 엄두가 안났다.

keyboard_arrow_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