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소스가 부족할 때 프로젝트 팀 빌드업

today 2010-02-14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달리는 자전거에 사람을 한 명 더 태우기는 쉽다. 처음부터 모든 사람을 다 태우고 출발하려면 힘들다.

이게 맞는 비유인가, 없는 인원으로라도 프로젝트를 시작시켜 놓은 뒤에, 부족한 리소스를 보충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대안을 찾는다는 것인데? 맞는 말인데 자전거의 비유가 적절한 것인가? 오늘 오후 내내 이 생각만 했다. 자전거의 경우 한 명씩 더 탈 수록 점점 힘들어지고, 프로젝트는 한 명씩 더 추가될 수록 (Coordination 의 어려움으로 비효율성이 생기기 이전 까지는) 훨씬 더 수월해 지는데…

기회와 선택이란 무엇인가?

today 2010-02-14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현재의 내가 있기 까지, 인생의 큰 전환점이 3번 정도 있었다. 한 개인의 인생에 있어서 선택과 기회의 중요성, 자녀교육에 대한 생각을 기록해 보려한다.

인생의 전환점 #1: 1981 년

국민학교 (초등학교) 1~2학년 시절, 난 미술부로 활동했다. 정규 수업이 모두 끝나면, 몇 명의 아이들을 모아 놓고, 미술 선생님이 개별 지도를 해 주시는 선택된 아이들만의 기회였다. 시골 국민학교에서는 그림을 꽤 잘 그리는 축에 속했던 것이다. 국민학교 2학년 시절 어느날, 아버지는 자전거를 타고 학교를 방문하셨다. 선생님과 한참 동안 대화가 이어졌고, 난 그날 이후 미술부 활동을 할 수가 없었다. 집에 돌아 오는 자전거 뒷 자리에 앉은 나는, 아버지 잠바 춤을 붙잡고 계속 소리 없이 울어야 했다. (그날 이후 미술에 대한 내 꿈은 접었다.)

시골에서 농사짓던 아버지는 미술 같은 거는 광대들이나 하는 짓이고, 밥 벌어 먹기 힘든 것이라 생각했다. 그리고, 내가 그냥 정규 공부만 잘 해주고, 학교에서 돌아오면 농삿일을 거들어 주고, 숙제나 잘하기를 바랬던 것이다. 게다가, 미술부 시절 난 매일 도화지 값 80 원이 필요했다. 그 당시, 우리는 가난했다. 잠깐 엿들은 선생님과 아버지의 대화였다.

종교란 무엇인가?

today 2010-02-14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나는 무신론자이다. 어쩌면 이 포스트에 엄청난 댓글이 달릴 수도 있고, 글을 내려야 할 지도 모른다. 그래도, 그냥 “내 생각” 을 적어 본다. 세상에는 나와 다른 (Different) 의견을 가진 다양한 사람이 있고, 그 사람의 의견이 나와 다르다고 해서 절대 틀린 (Wrong) 것은 아니다.

내가 생각하는 종교는 “마음을 수양하는 방법” 이다. 나는 종교가 걱정과 두려움을 떨쳐 버리고, 내 자신감을 더 강화 (强化, Enforcement) 하기 위한 것이라 생각한다. 어떤 사람들은 절대자가 병을 낫게 해 주고, 돈을 더 잘 벌게 해주는 기적을 행한다고 말한다. 그건 잘못된 환상이다. 내 의지가 강해졌기 때문에 생기는 효과일 뿐이다. 자신의 삶에 대한 강한 자존의식을 가진 사람은 스스로도 의지를 강화할 수 있다.

세상사람들은 자신의 교리에 어긋나는 종교를 이단이나 미신으로 취급한다. 물론, 사회 통념에 어긋나는 행위를 하는 종교는 이단이 아니라 불법행위다. 하지만, 부적을 지니고 다니는 사람을 비난할 수 있는가? 그 사람은 그걸로 인해 자신의 마음의 안정을 찾고, 자신감을 더 강화했다. 남이 미신이라 부르건 말건, 그러면 된 거다.

어떤 절대적인 존재에 대한 맹목적 믿음은 종교의 본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어떤 종교에 속해 있던 간에 절대자에 대한 믿음보다는 내 자신에 대한 믿음이 더 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TV 에서 절대자를 위해 내 자신을 사랑하지 않고, 절대자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종교적 행위들을 자주 본다.)

용기(勇氣)란 무엇인가?

today 2010-02-14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2002년 노무현 대통령 후보 출마 연설

난 정치도 모르고, 이 분을 좋아하지도 싫어 하지도 않았다. 하지만, 용기라는 가치를 일깨워 주는 이 연설은 정말 가슴에 와 닿는다.

17 대 1 로 싸울 수 있는 대담함이 과연 용기인가? 아니다. 용기는 사랑하는 마음에서 시작되는 것이다. 내 조직을 사랑하고, 내 윗 사람, 내 동료, 내 아랫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용기는 시작된다. 돌아가신 아버지를 대신해서, 아이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서 생존현장에 뛰어 드는 어머니…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기에 생긴 용기이다 (민들레 영토 지승룡대표 인터뷰).

나 자신의 영달을 위한 용기는 이기적인 음모에 지나지 않으며, 뭣도 아니다. 내 가족을 사랑하고, 50 명의 내 조직을 걱정하고, 250 명의 내 회사를 걱정하고, 5 천만 내 국민을 사랑하기 때문에, 그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자신을 버리고 나서는 것이 용기다.

난 내 가족 수준의 용기 밖엔 없는 사람이다. 군대 가는 나에게 아버지는 이렇게 말씀 하셨다. “앞에 나서지도 말고, 뒤에 쳐지지도 마라. 딱 중간만하고 남들 하는 대로만 해라” 고 말씀하셨다.

내 아내는 나에게 이렇게 당부한다. “무슨 일이 있어도 절대 앞에 나서지 마라”

난 4명의 부모의 아들이고, 한 여자의 남편이며, 한 아이의 아빠이다. 힘들어 하는 내 동료들을 위한 리더는 아니었던 것이다. 논리적으로 따져보자면, 내 동료들을 사랑하지도 않는 것이고, 그냥 사랑하는 척 하는 것 뿐인 것이 되는 것이다. 난 가족이 더 중요했던 것이다. 동영상에 나온 저분도 나같이 가족만을 생각했다면, 저런 큰 용기를 가진 분이 되진 못했을 것이다.

흠, 내가 이러면서, 내 아이에겐 용기 있는 사람이 되기를 바라는 거지?

덧글

생각해 보니, 아이들을 위한 위인전에는 대부분 대의를 위해 자신을 버린 용기있는 사람들만 나온다. 류관순, 이순신, 장영실, 갈릴레오, 링컨…

사랑과 배려, 그리고 세상을 바꾸어 나간다는 것

today 2010-02-14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General Doctors at TEDxSeoul

이 분들 (김제닥, 정제닥, 두 분 성이 김씨와 정씨고 제닥은 제너럴 닥터의 약자) 은 어제 트위터 관련 주제를 다룬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에 나오셨다. 방송을 보면서도 저 분들에게는 방송의 주제인 트위터는 저 분들의 인간중심적 의료행위를 위한 하나의 도구이고 굉장히 작은 부분 중에 하나란 생각이 들었고, 진짜 중요한 것은 의료철학을 실천하는 분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오늘 인터넷 서칭을 해 봤다. 다 보고 나서… ‘소름’이 돋았다. 숙연해졌다.

프레인의 대표이신 여준영님은 자신을 찾아 온 손님의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 방 앞 소파에 아이팟을 걸어 놓았고, 테이블에 태블릿 PC 를 비치해 두었다. 화장실 문에는 오르골을 설치해 두었다고 한다. 다른 사람을 위한 세심한 배려다. 

기업에서도 인간중심의 경영철학을 적용해야 한다고 생각해 보는 계기였다. 이런 것이 Humanism 에 기반한 Servant Leadership 이다. 일견을 적극 권장 한다.

keyboard_arrow_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