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ows Sharepoint Service 3.0 (WSS3.0) 설치

today 2010-02-14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Work & Play forum 0

WSS3.0 설치 작업 결과를 정리해 본다. Server 만 준비되면, WSS3.0 과 Search Server Express 는 Microsoft 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기업에서의 사용에도 아무런 제약사항이 없다. 개인지성들을 모아 집단지성으로 발전시키기에 정말 좋은 무료 협업 도구이다.

리소스가 부족할 때 프로젝트 팀 빌드업

today 2010-02-14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달리는 자전거에 사람을 한 명 더 태우기는 쉽다. 처음부터 모든 사람을 다 태우고 출발하려면 힘들다.

이게 맞는 비유인가, 없는 인원으로라도 프로젝트를 시작시켜 놓은 뒤에, 부족한 리소스를 보충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대안을 찾는다는 것인데? 맞는 말인데 자전거의 비유가 적절한 것인가? 오늘 오후 내내 이 생각만 했다. 자전거의 경우 한 명씩 더 탈 수록 점점 힘들어지고, 프로젝트는 한 명씩 더 추가될 수록 (Coordination 의 어려움으로 비효율성이 생기기 이전 까지는) 훨씬 더 수월해 지는데…

기회와 선택이란 무엇인가?

today 2010-02-14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현재의 내가 있기 까지, 인생의 큰 전환점이 3번 정도 있었다. 한 개인의 인생에 있어서 선택과 기회의 중요성, 자녀교육에 대한 생각을 기록해 보려한다.

인생의 전환점 #1: 1981 년

국민학교 (초등학교) 1~2학년 시절, 난 미술부로 활동했다. 정규 수업이 모두 끝나면, 몇 명의 아이들을 모아 놓고, 미술 선생님이 개별 지도를 해 주시는 선택된 아이들만의 기회였다. 시골 국민학교에서는 그림을 꽤 잘 그리는 축에 속했던 것이다. 국민학교 2학년 시절 어느날, 아버지는 자전거를 타고 학교를 방문하셨다. 선생님과 한참 동안 대화가 이어졌고, 난 그날 이후 미술부 활동을 할 수가 없었다. 집에 돌아 오는 자전거 뒷 자리에 앉은 나는, 아버지 잠바 춤을 붙잡고 계속 소리 없이 울어야 했다. (그날 이후 미술에 대한 내 꿈은 접었다.)

시골에서 농사짓던 아버지는 미술 같은 거는 광대들이나 하는 짓이고, 밥 벌어 먹기 힘든 것이라 생각했다. 그리고, 내가 그냥 정규 공부만 잘 해주고, 학교에서 돌아오면 농삿일을 거들어 주고, 숙제나 잘하기를 바랬던 것이다. 게다가, 미술부 시절 난 매일 도화지 값 80 원이 필요했다. 그 당시, 우리는 가난했다. 잠깐 엿들은 선생님과 아버지의 대화였다.

종교란 무엇인가?

today 2010-02-14 face Posted by appkr turned_in Learn & Think forum 0

나는 무신론자이다. 어쩌면 이 포스트에 엄청난 댓글이 달릴 수도 있고, 글을 내려야 할 지도 모른다. 그래도, 그냥 “내 생각” 을 적어 본다. 세상에는 나와 다른 (Different) 의견을 가진 다양한 사람이 있고, 그 사람의 의견이 나와 다르다고 해서 절대 틀린 (Wrong) 것은 아니다.

내가 생각하는 종교는 “마음을 수양하는 방법” 이다. 나는 종교가 걱정과 두려움을 떨쳐 버리고, 내 자신감을 더 강화 (强化, Enforcement) 하기 위한 것이라 생각한다. 어떤 사람들은 절대자가 병을 낫게 해 주고, 돈을 더 잘 벌게 해주는 기적을 행한다고 말한다. 그건 잘못된 환상이다. 내 의지가 강해졌기 때문에 생기는 효과일 뿐이다. 자신의 삶에 대한 강한 자존의식을 가진 사람은 스스로도 의지를 강화할 수 있다.

세상사람들은 자신의 교리에 어긋나는 종교를 이단이나 미신으로 취급한다. 물론, 사회 통념에 어긋나는 행위를 하는 종교는 이단이 아니라 불법행위다. 하지만, 부적을 지니고 다니는 사람을 비난할 수 있는가? 그 사람은 그걸로 인해 자신의 마음의 안정을 찾고, 자신감을 더 강화했다. 남이 미신이라 부르건 말건, 그러면 된 거다.

어떤 절대적인 존재에 대한 맹목적 믿음은 종교의 본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어떤 종교에 속해 있던 간에 절대자에 대한 믿음보다는 내 자신에 대한 믿음이 더 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TV 에서 절대자를 위해 내 자신을 사랑하지 않고, 절대자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종교적 행위들을 자주 본다.)

keyboard_arrow_up